Update 2018.11.16 금 16:51
  정책종합
  LE Top뉴스
많이 본 기사
도로공사, 휴게소 대표음식 ‘서..
대우조선해양, 3분기 영업이익 1..
서울시, 1711·3413·6514 노선 ..
공항공사, 중국·베트남 스타 한..
대한항공-델타항공, 타코마 공항..
전국 고속도로 휴게소에 무료 Wi..
포스코·두산重·KT ‘에너지절감..
SR, 소프트웨어보호대상 행안부 ..
LS전선, 미얀마 전력 케이블 공장..
[인사] 주택도시보증공사..
[인사] 국토교통부
[인사] 한국국토정보공사..
[부음] 송오순(한국수출입..
<뉴스 브리핑> 대우건설, 14일 창립 45주년 ‘금난새 콘서트’
[국토경제신문 박태선 기자] 대우건설은 창립 45주년을 맞아 &lsqu..
<뉴스 포커스> 한화건설, 미추홀뉴타운 ‘복합단지’ 개발 착수
[국토경제신문 조후현 기자] 한화건설이 단지 내에서 의료부터 쇼핑..
<이 사람> ECG 의장단에 수은 임동은 부부장
[국토경제신문 임진택 기자] 한국수출입은행 임동은 부부장 &..
 
“고형폐기물, 신재생에너지서 제외해야”
2018-11-08 16:17:12

[국토경제신문 이지현 기자] 고형폐기물(SRF) 발전을 신재생에너지에서 제외하도록 하는 법이 발의됐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민주평화당 정동영 위원은 8일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SRF 신재생에너지 제외법’을 발의했다.


이번에 발의된 SRF 신재생 에너지 제외법은 폐가스나 산업폐기물 등 비재생폐기물로부터 생산된 폐기물에너지를 재생에너지 개념에서 제외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또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3년마다 신재생에너지 기술개발 수준과 보급 목표, 운영 실적 등을 고려해 공급인증서(REC) 가중치를 재검토하도록 명시했다.


정 의원은 “SRF 발전은 1급 발암물질인 다이옥신 등 중금속을 배출할 우려가 크고 국제에너지기구(IEA)도 신재생에너지로 인정하지 않는 ‘가짜 신재생에너지’”라며 SRF 발전을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전국 도시에서 건설하고 있는 SRF 발전소 건립을 중단해 지역 주민의 민원을 해결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달 27일 전라북도 전주에서는 주민 1000여 명이 ‘팔복동 SRF 소각장 설치 백지화’를 요구하는 촛불집회를 연 바 있다.



이지현 기자pieces291@lenews.co.kr
- Copyrights ⓒ 국토경제신문 & lenews.co.kr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으로 가져가기 블로그로 가져가기 트위터로 가져가기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밴드로 가져가기 URL복사
 

 
실시간 뉴스
주52시간제 “건설..
K-water, 화성테마..
현대제철, 소외계..
HF, 주택연금 11주..
코레일, 러시아에..
감정평가사협회-A..
BPA, 네덜란드에 ..
BPA, 토지 공급대..
캠코 ‘서울 신용..
도로교통공단 ‘찾..
LH, 건설현장 협력..
문 대통령, GS건설..
충주JC~북충주IC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