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22 화 1:11
  정책종합
  LE Top뉴스
많이 본 기사
현대차, 전기차 무선충전 국제표..
서울시 ‘미관지구’ 폐지… 입지..
서울 지하철 9호선 1단계 구간 직..
<인터뷰> 70돌 맞은 조달청, 5대..
현대건설기계, 저소득가정 어린이..
올해 주요 건설자재 수급 감소 예..
원안위, 월성 3호기 자동정지 조..
인천항 중국 트럭 통관없이 인천..
KT-현대모비스, 주행시험장 5G 통..
[인사] 한국감사협회장에..
[인사] 27대 한국수자원학..
[인사] KB금융지주
[인사] 조달청
<뉴스 브리핑> 현대차 GBC, 이르면 6월 착공
[국토경제신문 박태선 기자] 현대자동차 글로벌비즈니스센터(..
<뉴스 해설> 건설신기술, 왜 제대로 안뜰까?
[국토경제신문 김성원 기자] 건설신기술은 우수한 기술을 건설현장..
<인터뷰> 70돌 맞은 조달청, 5대 역할 제시
[국토경제신문 배동호 기자] 조달청이 개청 70주년을 맞아 5대 역할..
 
“고형폐기물, 신재생에너지서 제외해야”
2018-11-08 16:17:12

[국토경제신문 이지현 기자] 고형폐기물(SRF) 발전을 신재생에너지에서 제외하도록 하는 법이 발의됐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민주평화당 정동영 위원은 8일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SRF 신재생에너지 제외법’을 발의했다.


이번에 발의된 SRF 신재생 에너지 제외법은 폐가스나 산업폐기물 등 비재생폐기물로부터 생산된 폐기물에너지를 재생에너지 개념에서 제외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또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3년마다 신재생에너지 기술개발 수준과 보급 목표, 운영 실적 등을 고려해 공급인증서(REC) 가중치를 재검토하도록 명시했다.


정 의원은 “SRF 발전은 1급 발암물질인 다이옥신 등 중금속을 배출할 우려가 크고 국제에너지기구(IEA)도 신재생에너지로 인정하지 않는 ‘가짜 신재생에너지’”라며 SRF 발전을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전국 도시에서 건설하고 있는 SRF 발전소 건립을 중단해 지역 주민의 민원을 해결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달 27일 전라북도 전주에서는 주민 1000여 명이 ‘팔복동 SRF 소각장 설치 백지화’를 요구하는 촛불집회를 연 바 있다.



이지현 기자pieces291@lenews.co.kr
- Copyrights ⓒ 국토경제신문 & lenews.co.kr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으로 가져가기 블로그로 가져가기 트위터로 가져가기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밴드로 가져가기 URL복사
 

 
실시간 뉴스
“생활SOC 예산 잡..
“후분양 전환, 건..
경기도 생활교통비..
서초구 지나는 경..
오거돈 부산시장 ..
도쿄 ‘PV 엑스포..
대구시, 대구공항..
대림산업, 건설현..
원안위, 월성 3호..
“공공임대주택, ..
새만금청 지난해 ..
고용부, 안전조치..
인천공항, 항공 기..